통일부, 총 30개 분야 독일통일 총서 완간



 

통일부, 총 30개 분야 독일통일 총서 완간

 

Mar. 08, 2019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통일부는 올해 2월 「독일통일 총서」 제28권~30권(사법제도, 연방 수상청, 연방주 구축)을 발간함으로써 「독일통일 총서」 30권을 완간하였다고 5일 밝혔다.

 

「독일통일 총서」 발간사업은 2010년 한국과 독일 정부간 통일 및 통합 관련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체결한 양해각서[통일부와 독일 내무부(신연방주 연방특임장관)]를 근거로 시작되었다.

 

동 양해각서에 따라 한독 양국은 「한독통일자문위원회」를 구성운영하는 한편, 통일부는 통일 과정에 관한 독일 정부의 공식 문서를 이관 받고, 이관된 문서를 번역, 정리하여 「독일통일 총서」로 발간해 왔다.

2013년부터 시작된 「독일통일 총서」 발간은 국내외 전문가 39명이 집필에 참여해 왔으며, 독일의 통일‧통합 과정에서 일어난 행정, 외교, 교육, 사법제도, 보건‧의료, 교통‧통신, 문화, 언론 등 다양한 분야의 통합과정과 독일 통일이 한반도에 주는 시사점을 담고 있다.

통일부는 매년 「독일통일 총서」 약 2천부를 각급 도서관, 연구소, 대학 등에 배포해 왔으며, 통일부 누리집 ‘통일준비연구 종합 DB(http://udbs.unikorea.go.kr)’에서도 PDF 파일로 내려받을 수 있다.

통일부는 앞으로도 해외 통일 및 통합 관련 다양한 사례를 연구 및 발굴하여 한반도에 주는 시사점을 모색하고, 관련 자료를 지속적으로 축적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Go to Home 홈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