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보안 최신 기술·전문가 한 자리에…ICAO 기술회의 서울서 개최



 

항공보안 최신 기술·전문가 한 자리에…ICAO 기술회의 서울서 개최

 

Feb. 22, 2019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와 공동으로 2월 26일(화)부터 2월 27일(수)까지 이틀간 서울 소재 코리아나 호텔에서 「제7차 ICAO 아시아·태평양지역(이하, 아태지역) 항공보안협력체(CASP-AP)* 기술회의」를 개최한다.

* 항공보안협력체(CASP-AP, Cooperative Aviation Security Programme-Asia Pacific): ICAO가 아태지역의 항공보안 국제기준 이행을 강화하기 위하여 ’05년 설립하여 회원국을 대상으로 항공보안 역량강화 및 기술지원 중(회원국 28개국)

동 기술회의는 아태지역 국가의 항공보안 수준을 향상하고 협력을 강화하기 위하여 각 국가의 전문가들이 기술적 해법을 모색하는 논의의 장으로 ’13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에서는 처음 개최하는 항공보안 분야 국제회의로 우리나라*의 우수한 항공보안체계를 홍보하고 아태지역 내 항공보안 리더로서의 지위를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 ’11년 ICAO 항공보안평가 결과 최상위(이행률 98.57% / 세계평균 68.23%), ICAO 이사국 6연임(아태지역 국가는 대한민국·중국·일본·싱가포르·인도·호주)

 

이번 제7차 회의에서는 ICAO 글로벌 항공보안계획(GASeP)* 이행을 위하여 국가별 현황과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문제와 개선방안에 대하여 논의할 예정이다.
* GASeP(Global Aviation Security Plan) : ICAO 전세계 항공보안 강화 마스터플랜으로 달성목표, 이행과제 및 세부과제를 정하고 ’18년부터 ’30년까지 192개 모든 회원국이 90% 이상 달성을 목표로 추진 중

ICAO와 미국 교통보안청(TSA)은 최근 항공보안평가 결과 및 항공보안 위협 동향 등 정보를 공유하고 우리나라는 항공보안 감독체계에 대해 발표하여, 각국 전문과들과 아태지역에서 국제기준을 효과적으로 이행할 수 있는 방법을 논의한다.

또한, 최근 가장 이슈가 되고 있는 스마트 보안과 관련하여 우리나라는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운영과 제주공항에 도입 예정인 첨단 보안검색장비 등 우수사례를 발표하여, 항공보안은 한층 더 강화하고 승객 편의는 향상시키기 위한 해법을 모색한다.

국토교통부 항공정책실 진현환 항공정책관은 “우리나라가 짧은 기간 동안에 세계적 수준으로 항공산업이 발전할 수 있었던 것은 테러 등으로부터 항공보안을 확보하기 위한 국가 간 협력과 노력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라며, “이번 기술회의를 통해 ICAO 이사국으로서의 국제항공 위상을 강화하고 오는 9월 ICAO 총회 이사국 7연임 선거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Go to Home 홈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