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년 교통문화수준 1위 부천·제천·경남 고성군·서울 강서구



 

18년 교통문화수준 1위 부천·제천·경남 고성군·서울 강서구

 

Feb. 01, 2019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2018년 교통문화지수 실태조사」 결과 우리 국민들의 교통문화 수준이 꾸준히 향상되고 있는 것으로 보이나, 음주 및 과속 운전 경험 등은 비교적 높은 수준으로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국민의 교통안전의식 수준 평가를 위해 4개그룹(인구 30만 이상/미만시/군/구)으로 분류한 전국 229개 기초지자체를 대상으로, 운전행태, 보행행태, 교통안전 항목에 대한 지표를 매년 평가(관측·설문·문헌 조사 병행)하여 지수화한 것이다.

최근 5년간 평가지표 중 비교 가능한 지표들을 살펴보면 대체적으로 지표가 상승 추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으나, 변화의 정도는 크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도별로는 제주가 1위(83.37점), 광주, 대구 순으로 교통문화지수가 상위이며, 전남, 경북, 울산이 하위 지자체로 조사되었다. 특히, 광주(81.17점)는 전년대비 순위가 가장 많이 상승(14→2위)하였다.

제주 등 지수 상위 지자체는 타 시도에 비해 ‘교통안전 실태’ 지표(교통안전 전문성 및 예산 확보, 교통안전 정책 이행 정도 등)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점수를 획득하여 교통안전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 교통안전 실태(13점 만점에 평균 3.94) 점수 : 광주 10.11, 제주10.08, 대구 7.42, 울산 2.98, 경북 3.02, 전남 2.88, 경남 2.74, 인천 2.15

그룹별로 1위 지자체는 인구 30만 명 이상인 지자체(시) 중(29개)에서는 경기도 부천시(87.46점), 30만 명 미만인 지자체(시) 중(49개)에서는 충북 제천시(82.60점), 군 지역(80개)에서는 경남 고성군(84.63점) 자치구(69개)에서는 서울 강서구(84.94점)가 선정되었다.

전국 1위를 차지한 ‘경기도 부천시’는 운전 중 스마트기기 사용빈도 및 횡단보도 횡단 중 스마트기기 사용률을 제외한 모든 평가지표에서 전국 평균보다 높은 수준의 준수율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고, 특히 ‘교통안전 실태’ 지표가 12.38점(전국평균 3.94)으로 가장 높은 수준으로 조사되었다.

또한, 그룹별로 ‘18년도 교통문화지수가 큰 폭으로 향상된 지자체는 충남 천안시(30만 이상 시, 18단계↑), 경북 영천시(30만 미만 시, 34단계↑), 경북 봉화군(군 지역, 62단계↑), 광주 광산구(자치구, 56단계↑)가 선정되었다. 지역별로 사고예방을 위한 전문인력 확보, 안전시설투자 확대 및 홍보활동 등의 교통안전 실태가 개선되어 문화지수도 향상되는 효과가 있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교통문화지수가 매년 상승하고 있는 것은 교통안전에 대한 국민들의 의식이 점진적으로 개선되고 있음을 의미”한다면서, “다만, 치사율이 높은 음주 및 과속운전 빈도 등이 높고, 사망자 수가 아직까지 OECD 대비 높은 점 등을 감안하여 선진 교통안전 문화가 더욱 확산될 수 있도록 지자체, 경찰 등과 함께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Go to Home 홈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