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곤충 키우면 ‘우울감’ 줄고 ‘정서 안정’…노인에 더 효과적

반려곤충 키우면 ‘우울감’ 줄고 ‘정서 안정’…노인에 더 효과적

치유농업육성사업 통해 확인…아동 정서 안정 23.9% ↑·독거노인 우울감 81.4% ↓

 

Nov. 27, 2018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반려곤충을 키우면 아동과 노인의 우울감은 줄고 정서 안정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농촌진흥청은 곤충을 활용한 치유농업육성사업을 시범 추진한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20일 밝혔다.

 

농진청은 ‘왕귀뚜라미 기르기’가 노인의 우울증과 인지기능 개선을 통한 정서적 안정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정신심리 검사와 기능적 자기공명영상 등을 통해 세계 최초로 확인하고 이를 2015년 관련 학술지 제론톨로지(Gerontology)에 논문으로 게재해 학술적으로 인정받은 바 있다.

치유농업육성사업은 식물·동물·곤충 등 농업의 치유기능을 상품화해 농업인의 소득원을 개발하고 국민의 정서적 안정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지난해부터 경기 시흥과 경북 예천에서 각각 135명, 620명을 대상으로 시작해 현재까지 진행 중이다.

경기 시흥의 치유농업육성사업장에서는 장수풍뎅이, 쌍별귀뚜라미, 호랑나비 등을 이용한 심리치료 프로그램을 받은 집단과 받지 않은 집단을 사전과 사후에 비교했다.

아이들의 정서안정감은 정용각의 긍정과 부정의 정서 질문지를, 독거노인들의 우울감은 조맹제등의 표준화한 척도 질문지를 사용 분석했다.

그 결과 아동들은 정서 안정이 23.9% 향상됐으며, 독거노인들은 우울감이 81.4% 줄어드는 효과를 확인했다.

경북 예천의 치유농업육성사업장에서는 귀뚜라미 키우기와 울음소리 듣기로 생명의 소중함과 자아존중감을 키우고 정서 안정을 돕는 프로그램을 개발해 운영하고 있다.

안동진명학교와 은풍초등학교를 대상으로 곤충을 감각적 체험과 미술치료를 병행해 치유체험을 진행한 결과, 아이들은 자연과 생명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질 뿐만 아니라 소중함을 이해하려는 의욕이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심근섭 농진청 국립농업과학원 기술지원팀 팀장은 “이번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곤충 치유농업과 관련된 창업 아이템을 개발하고, 지역 장애인학교와 함께 청년층 장애인을 위한 치유농업 직업 프로그램을 개발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