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려해상생태탐방원’ 개원

한려해상생태탐방원 전경.

 

‘한려해상생태탐방원’ 개원

 

Nov. 3, 2018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국립공원 최초의 해상생태탐방원이 경남 통영에 문을 열었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30일 한려해상생태탐방원을 개원한다고 밝혔다.

 

경남 통영시에 위치한 한려해상생태탐방원은 2016년 9월 공사를 시작해 올해 6월 완공됐다. 총사업비는 146억원이다. 지상 2층, 연면적 3903㎡의 규모로 조성됐다.

 

연간 700만명이 방문하는 한려해상국립공원의 달아공원 인근에 남해를 배경으로 들어섰다.

 

내부는 100명이 동시에 이용할 수 있는 다목적 강당과 2개의 강의실, 체험실습실, 84명을 수용할 수 있는 생활관과 식당 등으로 구성됐다.

 

한려해상생태탐방원은 북한산, 지리산, 설악산, 소백산에 이어 5번째로 조성된 생태탐방원이다.

 

올해는 11월부터 가족과 동호회 등 소규모 단체를 대상으로 생태관광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며 국립공원관리공단 생태탐방원 누리집()에서 예약을 받는다.

 

현병관 한려해상생태탐방원장은 “바다백리길, 만지도 명품마을, 한산도 제승당 등 주변의 우수한 생태·문화·자원 등을 활용, 자연생태와 환경에 대한 교육과 체험을 하는 생태관광의 거점 시설로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