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권고’ 판정

 

씨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권고’ 판정

등재 확정되면 한국 20번째 유산…북한 신청 씨름도 등재 권고

 

Nov. 3, 2018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 신청한 ‘씨름’이 등재 권고 판정을 받았다.

문화재청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으로 등재를 신청한 씨름이 29일 유네스코 무형유산위원회 산하 평가기구의 심사결과에 따라 ‘등재권고’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참고로 평가기구는 신청 유산의 평가결과를 ‘등재’(inscribe), ‘정보보완’(refer), ‘등재불가’(not to inscribe) 등으로 구분해 무형유산보호 정부간위원회에 권고한다.

씨름이 이번에 ‘등재’ 권고를 받음에 따라 오는 11월 26일부터 12월 1일까지 모리셔스 포트 루이스에서 개최되는 제13차 무형유산보호 정부간위원회의 최종 결정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유네스코 무형유산위원회 산하 평가기구는 이번에 총 40건의 대표목록 등재신청서를 심사해 29건은 등재권고, 9건은 정보보완, 2건은 등재불가로 권고했다.

해당 심사결과는 유네스코 무형유산보호 정부간위원회에 넘겨 최종 결정하도록 했다. 이번 결과는 유네스코 누리집을 통해서도 공개됐다.

현재 한국은 19종목의 인류무형문화유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씨름이 최종 등재가 되면 총 20종목의 인류무형문화유산을 보유하게 된다.

한편, 북한의 씨름도 역시 등재권고를 받았다. 등재여부는 정부간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북한은 현재 아리랑(2013년), 김치담그기(2014년) 등 2종목의 인류무형문화유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씨름이 다음달 등재되면 3종목의 인류무형문화유산을 보유하게 된다.

이번에 한국과 북한의 씨름이 모두 각각 등재권고를 받음에 따라 향후 공동등재 추진에 있어서도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공동등재 추진을 위해서는 앞으로도 남·북한, 그리고 유네스코 사무국의 협의를 통해 세부적인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