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이 노인

 

지난해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이 노인

행안부, 노인 교통사고 다발지역 민관합동 특별점검 결과 발표

 

Oct. 27, 2018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지난해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의 절반은 노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시장과 병원 주변 등 노인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서 특히 노인 교통사고가 지속해서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행정안전부는 지자체, 경찰청, 도로교통공단, 민간전문가 등과 함께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 다발지역을 대상으로 실시한 특별점검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점검은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가 7건 이상이거나 사망자 2명 이상 발생한 지역 49곳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그 결과, 작년 기준으로 전체 보행 교통사고 사망자 1675명 중 노인 보행 사망자는 906명(54%)으로 절반 이상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 3년간 노인 교통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장소는 시장, 병원 주변 등 노인 유동인구가 많은 곳으로 집계됐다.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 다발지역에서 발생한 사고 323건을 분석한 결과, 도로 횡단 중 사고가 194건(60%)으로 가장 많았고 길 가장자리 통행 중 23건(7%), 차도 통행 중 20건(7%), 보도 통행 중 12건(4%) 등 순이었다.

가해 운전자의 법규 위반사항은 안전운전 불이행 219건(68%), 보행자 보호의무 위반 74건(23%), 신호위반 14건(4%), 기타 16건(4%) 순으로 조사됐다.

계절별로는 겨울철(11∼1월)에 93건(29%) 발생했으며 시간대별로는 활동인구가 많은 낮 시간(오후 12∼2시)에 50건(15%)으로 겨울과 한낮에 일어나는 사고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점검 결과, 노인 행동특성을 고려해 무단횡단 방지시설이나 횡단보도 설치, 보도설치 및 신호시간 조정 등 시설개선사항 295건이 발견됐다.

행안부는 단기간 개선이 가능한 224건(76%)은 지자체가 정비계획을 수립해 내년 상반기까지 개선하도록 할 계획이다.

차로폭 축소와 정류장 이설 등 예산이 많이 필요하거나 정비 기간이 오래 걸리는 71건(24%)에 대해서는 내년 연말까지 개선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아울러 경찰청·지자체 등과 협력해 노인의 보행안전에 대한 교육을 확대하고 운전자들의 교통법규 준수를 위한 홍보와 단속도 강화할 방침이다.

류희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정부의 교통사고 사망자 줄이기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노인 교통사고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사고 다발지역에 대한 정례적 진단과 정비를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