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로라 후보 당선… 6인 한인후보 선전했다

Harold Kim (Global Korean Post)

 

오로라 후보 당선… 6인 한인후보 선전했다

 

Oct. 27, 2018

글로벌코리언포스트

 

지난 10.22일 온타리오에서 시행된 2018 Municipal Election에 출마한 여섯 명의 한인후보들은 모두 선전했다.

 

특히, 올해는 과거 토론토 시의원에서 현재 온타리오 주의원으로 성공한 조성준 현 노인복지 장관 이후 개최되는 첫 선거였고 또한 최다 한인 6명- 여성 1명, 남성 5명-이 세 곳에서 출사표를 던지기도 했다.

 

여섯 후보들은 마캄시, 오로라 타운, 토론토시에서 각각 출마했지만 개표 결과 마캄시 북쪽에 위치한 소도시인 오로라타운의  해롤드 김 현역 의원 만이 재선에 성공했다.

해롤드는 1974년 5살에 접어들 무렵에 부모를 따라 캐나다에 이민 왔다.  현재는 부인과 13살 딸, 11살 아들을 두고 있다.  그는 “이번 선거 결과에 매우 놀랐고 기쁘다.”고 말하며 “최고 득표자로서 부시장도 맡게 되었는데 지난 4년간 자신이 한 일을 주민들이 알아주고 다시 일할 기회를 주어서 매우 만족스럽다.” 며 ‘Positive one’이라는 캠페인 주제대로 적극적이고 미래에 대한 비전을 고수하는 것이 최상의 전략이라고 밝혔다.

280만 명의 대도시인 토론토시에서는 이번에 세 번째로 도전한 조성용 씨가 새로운 토론토시의원이 될 것이라는 높은 기대감 속에 300여명의 한인들과 한인 사회에서 열성적으로 후원과 지지를 보냈지만 투표 결과 3위에 그쳤다.  비록 모든 4명 한인후보들의 득표수를 모두 합산한다고 해도 총 4,115표로 나타나 2위를 한 중국계 여성 후보의 득표수 (5,149, 19.74%)와는 1,000표 이상 차이가 났다.  투표 집계 결과, 현역 의원으로서 후보 사퇴를 번복했던 존 필리온 의원이 8,104표 (31.06%)를 득표해 4선에 성공했다.

35만 명의 인구가 거주하는 마캄시에서는 첫 한인 후보로 나선 강한자 씨가 8명(여 3, 남5) 후보들과 경쟁한 가운데 아쉽게 최저 득표율을 거두었다.  주변에서는 첫 출발이 좋다며 계속 도전할 것을 권유하고 있다.

 

각 후보들의 득표 결과를 살펴보면,

-약 55,000명이 거주하는 오로라타운에서 재선에 성공한 해롤드 김 의원은 6,013표 (10.75%)를 얻어 같이 당선된 다른 다섯 오로라 의원들 중에서 최다 득표를 했다.

-약 67,000명이 거주하는 토론토 Ward 18에 출마한 한인 후보 4명은; 서니 조 (조성용) 3,130표 (12%), 윈스턴 박 (박건원) 593표 (2.27%), 앨버트 김 291표 (1.12%), 박정진 (탁비 박) 101표 (0.39%)로 각각 나타났다.

-약 45,000명이 거주하는 마캄 Ward 1에 비거주자로서 출마한 자스민 강 (강한자)씨는 447표 (5.03%)를 얻었다.

2018 Municipal Election results by Korean candidates ⓒGlobal Korean Post

 

이번에 새로 당선된 시장, 시의원, 교육청위원들의 임기는 올해 12월 초부터 시작해 향후 4년간 유지된다.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K

ⓒGlobal Korean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