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여년 역임한 시의원 이름 딴 풀장 생겼다



30여년 역임 시의원 이름 딴 풀장 생겼다

 

May 3, 2019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30년 넘게 시의원직을 역임한 한 시의원의 이름이 새겨진 풀장이 생겼다.

 

지난 4월 27일(토) 마캄에 소재한 밀큰밀스 커뮤니티 센터에는 기념 행사를 위해 100여명 넘게 모였다. 행사장에는 마캄 시장을 비롯해 전.현직 시의원 및 관계자, 친지, 미디어, 일반인 등이 참석했다.

 

이 날 지난 33년간 Ward 8에서 마캄 시의원을 역임한 알렉스 치우(Alex Chiu) 전 시의원의 이름을 딴 풀장 현판식이 열린 것이다.

현판식 장소로 이동하기에 앞서 축하공연을 비롯해 스카피티 시장과 치우 의원 인사말 등 축하식도 진행되었다.

알렉스 치우는 1985년에 정치권에 뛰어 들기로 결심한 후 새로 생긴 선거구에서 시의원에 당선되었다.  그는 작년 2018 자치시 선거에도 출마했지만 중간에 사임했다.

 

마캄 시장은 축하 메세지에서 그가 현재의 밀큰밀스 커뮤니티 센터 및 도서관의 건축에 큰 힘을 보탰고 1989년에 완공되었을 때는 처음으로 풀장에서 수영을 했으며  2001년에는 기금 모금을 위해 5일 동안 매일 쉬지 않고 100바퀴씩 수영을 해서 2만 달러 가까이 모금을 했는데 그 이후에는 유나이티드 웨이 후원 행사로 “알렉스 수영대회”를 열기도 했다고 밝혔다.

프랭크 스카피티 마캄 시장은 “알렉스는 항상 말은 적게 하지만 행동은 크게 한다.”며 커뮤니티에 기여한 노력에 대한 감사로 현판식을 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K

ⓒGlobal Korean Post

 

Go to Home 홈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