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경남도, 부산항 미래비전 실천을 위한 상생협약 체결



 

부산시-경남도, 부산항 미래비전 실천을 위한 상생협약 체결

 

May 3, 2019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해양수산부 (장관 문성혁) 는 5월 3일 오전 11시에 부산항 홍보관에서 부산 광역시와 경상남도가 ‘부산항 미래비전 실천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 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을 비롯하여 협약주체인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김경수 경상남도지사가 참석했다.

 

개항(1876년) 143년을 맞은 부산항은 1978년 첫 컨테이너부두(자성대) 개장 이래 2015년 환적화물 1천만TEU 달성, 2017년 컨테이너 2천만 TEU를 달성하면서 세계 6위 컨테이너 처리항만과 세계 2위 환적 허브 항만으로서의 위상을 유지해오고 있다.

 

그러나 , 부산항 신항-북항 이원화에 따른 운영 비효율 증가와 세계적인 해운선사의 2만TEU급 이상 초대형선 발주경쟁, 해외 주요 항만의 대규모 신항 개발 등 대외 환경변화에 따라, 부산항을 세계적인 고부가가치 항만으로 육성하기 위한 중장기 전략의 필요성이 대두되었다.

 

특히, 작년 3월 열린 ‘부산항 미래비전 선포식’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하여 스마트 물류기술이 실현되는 혁신항만, 2만TEU급 이상의 선박 접안이 가능한 제2신항 건설, 신부가가치 창출을 위한 항만서비스 다양화 등 부산항의 발전 방향과 미래비전을 제시하기도 하였다.

 

이 에, 해양수산부는 부산항을 메가포트(Mega-Port)로 육성하기 위한 전략의 일환으로 부산항 제2신항 및 LNG벙커링 터미널 등에 대한 입지(안)을 마련하였으나, 각 시설별 입지에 대한 지자체 입장이 달라 원활한 정책 추진을 위해서는 지자체의 협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상황이었다.

 

해양수산부는 이를 위해 부산광역시, 경상남도와의 정책협의회 등을 통해 부산항 제2신항 등에 대한 입지선정과 이에 따른 잠재적 이슈에 대한 논의를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오늘 두 지자체 간에 ‘부산항 미래비전 실천을 위한 상생협약’을 이끌어 냈다.

 

상생협약에는 부산항의 차질 없는 개발을 지원하고 세계적인 경쟁력 을 확보하여 국가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8가지 합의사항이 담겨 있으며, 구체적으로는 제2신항 개발 우선순위, 제2신항 명칭, LNG 벙커링 터미널 입지 및 양 지자체 간 협력방안 등이 포함되어 있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상생협약에서 합의된 입지 등을 반영한 신항만건설 기본계획(안)을 마련하고, 관계기관 협의 등 행정절차를 거쳐 올해 7월까지 ‘신항만건설 기본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오늘 맺어진 부산광역시와 경상남도 간의 상 생협약을 통해 양 지자체가 상생 발전할 수 있는 전기가 마련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라며, “해양수산부도 이에 발맞춰 부산항 제2 신항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Go to Home 홈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