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수출 확대 기대…스몰비즈니스 장관 투자 발표



 

캐나다 수출 확장 670만 투자…무역협정국과의 교류 증가 기대

온타리오 1천 중소기업에 투자

 

April 26, 2019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

캐나다 정부는 온타리오의 수출 관련 1,000개의 중소기업에 670만 달러를 투자한다.

 

정부는 캐나다의 해외 수출은 2025년까지 50% 늘릴 계획으로 수출다변화전략에 11억 달러를 지원하기로 했다.

 

현재 캐나다는 새로운 북미자유무역협정을 포함해 캐나다-유럽연합 포괄적 경제무역협정 등 14개의 무역협정을 맺고 있다.

캐나다의 중소기업들은 15억 명의 고객을 두고 있지만 이 중 단지 12%만 수출에 관련되어 있어 수출 확대를 통해 경제를 활성시킬 계획이다.

 

메리 잉 중소기업 수출홍보 장관은 지난 4월 22일에 토론토무역위원회에서 온타리오에 5백만 달러를 투자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런 투자로 온타리오 남부 지역의 15개 커뮤니티에 무역 가속화 프로그램 (Trade Accelerator Program)을 확대할 계획이다.

 

글로벌 코리언 포스트는 지난 25일 타씨 장관과 함께 참석한 자리에서 잉 장관을 만나게 되어 이런 중소기업 투자에 대해 질문할 수 있었다.

“지난 발표에서 670만 달러로 캐나다 사업체들이 보다 수출 준비가 되도록 하는데 도움이 되고 또한 캐나다가 자유무역협정을 맺은 50개의 나라에 수출을 하면서 성장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한국도 캐나다와 자유무역협정을 맺은 나라이다.”라며 캐나다는 14개의 무역협정을 맺고 있어서 캐나다 사업체들은 글로벌 시장의 15억 명의 고객에 접근할 수 있다고 잉 장관은 글로벌코리언포스트에 말했다.

 

글로벌코리언포스트| GK

ⓒGlobal Korean Post

 

 

 

Go to Home 홈으로 이동-->